추천 글

2020 데이터 챌린지 (게임보안 트랙) 관련 소고

게임봇 데이터 챌린지를 몇년째 하고 있는데요, 데이터 배포 후 Accuracy, Precision, Recall, F1 스코어만으로 상을 주는게 아니라, 굳이 본선과정에서 팀별 발표 및 Q&A 세션을 두어서 검증하는 이유에 대해서 약간 부연설...

2009년 6월 28일 일요일

셀프주유 해보기. 자동차 돌보기

남들은 쉽게 제꺽제꺽 하는 사소한 일이지만, 게을러서 또는 선뜻 마음이 가지 않아서 (약간 업무 외적인 부분에 있어서는 우유부단?) 안했던 것들 중 자동차에 관련된 것을 최근 다 해치워 버렸다.

1. 구성 이마트에 셀프 주유소가 있다. 금요일 시세 (2009.6.26) 로 휘발유 리터당 1578원으로 (싸다!) 주유했다. 해보니 별것 아니구나. 앞으로는 집도 가까우니 여기 셀프 주유소에서 주로 넣어야 겠다. 오케이캐쉬백도 혼자 적립하고, 삼성보너스카드 포인트도 쌓이고 (은근 별별거 다 챙긴다.) 좋구나.

2. 자동차용 진공청소기를 샀다. 자동차를 깨끗이 써온 편이어서 실내세차 한번 안했었다. 차에 공기청정기 기능이 달려 있기도 하고 (그것만 믿었다.) 가끔 대쉬보드 위에 먼지를 물티슈로 닦아내주는 것 정도? 만 했는데. 애기가 타는 횟수가 늘어남에 따라 음식 부스러기, 밖을 뛰논 뒤 흙먼지가 점차 쌓여서.... 샀다. 처음에는 집에 있는 핸디 청소기를 때때로 쓸까? 하다가 집의 핸디 청소기도 배터리 시간이 극악이어서... 아주 만족스럽다.

3. 연락처 표시기(?) - 무어라 불러야 하는 걸까 - 를 샀다. 푸른색 LED lamp, 태양열전지로 동작하는 연락처 남기는 녀석을 샀다. 그간은 보험사에서 준 연락처 적는 플라스틱 쪼가리에 매직으로 슥슥 핸펀 연락처를 적어놓았었는데... 이번에 보험사 바꾼 김에 예전 보험사 연락처 굳이 알필요도 없으니 새로 바꾸었다. 오오 간지난다.

4. 자동차 범퍼에 살짝살짝 흠집이 난 부분을 붓터치펜으로 도색했다. 애니카랜드 간 김에 순정붓펜 이란 녀석을 사서 칠해달라고 했다. 오. 좋구나! (사실 마트에서 붓펜 칼라만 정확히 조회하면 더 싼값에 살수도 있겠지만, 왠지 순정이어야 칼라 오차가 별로 없을거라는 믿음으로...)

5. 자동차 보험 바꾸었다. 삼성차를 샀으니 삼성화재 애니카를 사면 무언가 더 시너지가 날거라 생각을 했었는데 (마침 카드도 삼성 T class card) 그다지 혜택이 있는 것 같지도 않아서, 오로지 "가장 싼" 보험으로 경제적으로 했다. 만족도 300% 증가. 인슈랩이라는 곳이었는데, 아주 편하게 깔끔히 잘 해치웠다.

6. 보험 만료 직전에 그간 안써먹고 있던 혜택을 써먹어 봤다. 그닥 대단한 것은 아니나 그래도 써먹어 봤다는데 만족. 또 집근처에 삼성차 정비소 쓸만한 가까운 곳을 찾은 것에 더 만족.


댓글 없음:

댓글 쓰기